"그리움을 아는 자만이" 푸시킨, 러시아ㆍ한국어로 이어지다 > 연례행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문화센터 소식 > 행사리뷰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 푸시킨, 러시아ㆍ한국어로 이어지다

페이지 정보

뿌쉬낀하우스 작성일20-11-11 16:09 조회830회 댓글0건

본문

27일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알렉산드르 푸시킨 시 낭송회에 참가한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 [사진 뿌쉬킨하우스]

27일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알렉산드르 푸시킨 시 낭송회에 참가한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 [사진 뿌쉬킨하우스]

 

“만남의 갈망을 아는 자만이 내 얼마나 애달프고 고통스러운지 이해할 수 있다네. 아, 나를 사랑한 이는 아주 멀리 있다네. 오로지 만남을 갈망해온 자만이 내 고통을 이해할 수 있다네.”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 러시아의 대표적 문호인 알렉산드르 푸시킨(1799~1837)의 시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를 박노벽 전 주러한국대사가 낭독했다. 이어 단상에는 한국의 성악가 이연성, 해금 연주자 조혜령과 러시아 피아니스트 알렉산드르 스뱌트킨이 올랐다. 이들은 방금 낭독한 시를 가사로 한 차이콥스키의 같은 제목의 가곡을 노래했다. 본래 피아노와 성악으로 된 가곡을 편곡해 해금을 덧붙인 음악이다.
 
한러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시 낭송회였다. 푸시킨을 기념하는 뿌쉬킨하우스(원장 김선명)이 2013년부터 매년 열어온 행사다. 2013년에 롯데호텔 근처에 푸시킨 동상을 세우면서 시작됐고 올해는 특히 한러수교 30주년, 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1840~93)의 탄생 18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열렸다.
 
주한 러시아 대사인 안드레이 쿨릭은 “동상을 세울 당시 방한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이 러시아 문학과 문화를 이해하는 열쇠로 러시아어가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했다”며 “지난 시간 동안 러시아 문화 전반에 대한 한국 내의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보게 돼 기쁘다”고 했다. 이날 시 낭독은 러시아어와 한국어로 번갈아 이뤄졌다. 러시아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의 수상자협회장인 안드레이 셰르박이 러시아에서 동영상으로 푸시킨의 ‘나이팅게일’을 읽었고, 이어 국회외교통일위원회 송영길 위원장이 한국어로 같은 시를 읽었다. 소프라노 민숙연과 피아니스트 스뱌트킨이 같은 시에 붙여진 차이콥스키 노래를 불렀다.
 
푸시킨과 더불어 이반 부닌(1870~1953)의 시도 소개됐다. 1933년 러시아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시인으로 올해 탄생 150주년이다. 그의 시 ‘저물녘에’ ‘그대의 손을 잡고’를 러시아 고리키 세계문학대학원 총장인 바딤 폴론스키, 신일학원 이사장인 이상균이 러시아어와 한국어로 번갈아 낭독했다. 이 시를 바탕으로 한 러시아 가곡 연주에는 한국의 성악가들과 생황ㆍ해금 연주자들이 함께 했다.  

 

서정주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처럼'을 낭송하는 이상봉 디자이너. [사진 뿌쉬킨하우스]

서정주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처럼'을 낭송하는 이상봉 디자이너. [사진 뿌쉬킨하우스]

 
한국어로 된 시를 러시아어로 낭독하는 순서도 이어졌다.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서정주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처럼’을 낭독했고, 크레믈 발레단 발레리나인 알료나 솁코바가 러시아어로 낭독한 영상을 이어서 상영했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10년 전 한러수교 20주년을 기념해 모스크바에서 패션쇼을 열었고, 그때 주제가 김소월과 푸시킨이었다”며 “오늘 특별히 의미 있는 자리”라고 했다.
 
김소월 '진달래꽃'을 낭독한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진 뿌쉬킨하우스]

김소월 '진달래꽃'을 낭독한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진 뿌쉬킨하우스]

 

 

김소월 ‘진달래꽃’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낭독했다. 정 청장은 “김소월과 푸시킨 둘 다 30대에 요절했고 우리의 마음에 남은 시인이다. 두 분의 영혼을 생각해본다”고 했다. 문화재청은 1895년 명성황후의 시해를 목격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틴과 관련한 전시를 다음 달 11일까지 덕수궁 중명전에서 열고 있다.‘진달래꽃’은 모스크바 국립대의 교수인 옐레나 할리포바가 현지에서 러시아어로 낭독했고, 김동진의 가곡 ‘진달래꽃’을 이연성이 노래로 불렀다.  



[출처: 중앙일보]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 푸시킨, 러시아ㆍ한국어로 이어지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90500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1건 1 페이지
<<
전체
연례행사 목록
  • [기사] 부친살해ㆍ돈ㆍ여자→구원… 현대사회의 막장을 관통하다  
  • 뿌쉬낀하우스   2021-10-06 12:06:46   68회       
  •   도스토옙스키 탄생 200주년 기념12~31일 이해랑예술극장서 공연 6시간 연극무대…실험적 도전1인5역 정동환 “지루할 틈 없을 것”  “이번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은 하나의 실험이자 도전입니다. 저희 극단이 2…
  • [기사]도스토옙스키 문학의 향기, 커피로 음미한다면…  
  • 뿌쉬낀하우스   2021-08-24 09:35:51   209회  인기글     
  •      커피전문연구소 ‘솔리드스트라이프’의 유필문 원장(왼쪽)과 러시아교육문화센터 ‘뿌쉬낀 하우스’의 김선명 원장이 ‘도스토옙스키 커피’와 ‘카라마조프 커피’를 들어 보이며 설명 하고 있다.  ‘…
  • [기사] 러시아교육문화센터 뿌쉬낀하우스, 극단 ‘피악’ 업무협약 체결  
  • 뿌쉬낀하우스   2021-08-02 15:38:32   245회  인기글관련링크     
  •   러시아교육문화센터 뿌쉬낀하우스(원장 김선명)는 28일 “러시아 문학을 중심으로 한국 공연예술계에 일대 파란을 일으킨 극단 ‘피악’(대표 나진환)과 러시아문학의 인문학적 우수성을 알리고 한러문화예술 상호 교류의 의의를 강화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
  • [공연] 러시안 시리즈  
  • 뿌쉬낀하우스   2021-05-27 14:53:36   432회  인기글     
  •    지난 5월 8일에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러시안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 «크로이처 소나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해당 공연은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러시아 작가 톨스토이의 소설 «크로이쳐 소나타»를 바탕으로 하는 드라…
  • [기사] 음악, 문학, 연극의 새로운 조합, 드라마 콘서트 “크로이처 소나타”  
  • 뿌쉬낀하우스   2021-05-04 14:37:14   448회  인기글     
  •    레프 톨스토이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콘서트 “크로이처 소나타”가 5월 8일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열린다. 『크로이처 소나타』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9번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톨스토이의 동명 소설이다. 음악에 조예가 깊었…
  • [기사]한러협회 뿌쉬낀하우스 업무협약 "한러 문화교류 위한 사업 추진"  
  • 뿌쉬낀하우스   2021-06-25 16:31:56   319회  인기글     
  • 김선명 뿌쉬낀하우스원장과 정태익 한러협회회장  사단법인 한러협회와 뿌쉬낀하우스(푸쉬킨하우스)는 21일 한러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양해각서를 체결했다.정태익 한러협회회장(前주러시아 대사)과 김선명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뿌쉬낀하우스 사무실에서 업무협약식을 …
  • 강동문화재단- 뿌쉬낀하우스 협약 “러 문화 정수를 우리 국민에게”  
  • 뿌쉬낀하우스   2020-12-23 20:08:06   785회  인기글첨부파일     
  •   원본보기서울 강동문화재단 이정훈(왼쪽) 이사장과 뿌쉬긴하우스 김선명 대표가 업무혐약식에서 포즈를 취했다. 강동구청 제공.러시아 문화 프로그램 추진·‘러시안시즌’ 유치·러 문화공원 설립키로서울 강동문화재단(이사장 이정훈 강동구청장)과 러시아 교육문화…
  • 김소월·푸시킨, 시 낭송으로 만나다  
  • 뿌쉬낀하우스   2020-11-11 16:36:44   913회  인기글첨부파일     
  •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푸시킨 시 낭송회.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상봉 디자이너 등이 시를 낭송하고 한국의 연주자들이 그 시를 가사로 한 노래를 들려줬다. 무대 위 왼쪽부터 천성대(생황), 민숙연(소프라노), 이연성(베…
  •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 푸시킨, 러시아ㆍ한국어로 이어지다  
  • 뿌쉬낀하우스   2020-11-11 16:09:15   831회  인기글첨부파일     
  • 27일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알렉산드르 푸시킨 시 낭송회에 참가한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 [사진 뿌쉬킨하우스]  “만남의 갈망을 아는 자만이 내 얼마나 애달프고 고통스러운지 이해할 수 있다네…
게시물 검색

그누보드5

Head Office

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5길 8, 리오베빌딩 3층

02-2237-9387

02-2238-9388

pushkindom@pushkinhouse.co.kr

내선번호

교육센터 1 출강센터 2 출판센터 3
통번역센터 4 문화센터 5 기타 0

담당이메일

교육센터 pushkindom@pushkinhouse.co.kr
출판센터 book@pushkinhouse.co.kr
문화센터 culture@pushkinhouse.co.kr
국제협력 inter@pushkinhouse.co.kr
©2017 PUSHKINHOUSE.CO.KR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교육센터 출판센터 문화센터 토르플센터 온라인센터